유로(URO)아이야
서산 너머 해는 저물고.
작은 새 집을 찾으면
발을 멈춘 이곳 어디요
음~~음 나도 모르겟네
어느 사이 둥실 떠오른
저 달이 나를 비추면
길게 누운 내 그림자
바람 없이 흔들리네

고요한 산자락 아래로
밤벌레의 울음소리
저문 들녘 저 둑 위로
밤기차의 기적소리
시름하나 없이 달려가는데
내 마음도 실어 보내볼까
산골짝 작은집 아이야
등불 하나 밝혀주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