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도시 2004.09.02.
그 남자...♂

기다리는 건 일도 아니지...
어쩌면 평생 너 만나려고 이렇게 살았는지도 모르는데...
좀 더 기다리는 건 일도 아니지...
허송 세월 하면서 시간 보낼 수 있는 방법 많아...
허송 세월이지...
너 없이 근근히 어떻게 어떻게 살아야 되는 거니까...
어쩔 땐 외로움 같은 거 지루함 같은 거... 그런 것들 피할 수 있는 방법... 많아...
소주도 있고 라디오. TV. 비디오... 친구도 있고...
그 시간들이 좀 느리게 흘러갈 수도 있겠지만... 그건 별로 문제가 아니야...
문제는 희망인데... 그것만 있으면 다 되거든?
그래서 말인데... 너... 나한테 약속할 수 있니? 나한테 다시 오겠다고...
설사 나는 너를 못 기다려도... 너는 나한테 오겠다고... 약속할 수 있어?

그 여자...♀

약속한다면... 너는 그거 믿을래?
그 약속 해주면 내가 누굴 만나든 어디에 가든 넌 무작정 믿고 기다릴 수 있어?
약속이 얼마나 아무것도 아닌지 넌 아직도 모르니?
약속대로라면 내가 너한테 이러면 안되잖아...
우리는 평생 사랑하자... 절대 거짓말 하지 말자... 서로 마음 아프게 하지 말자...
우리가 약속 얼마나 많이 했는데...
결혼식장에 가봐...
`두 사람은 검은 머리 파뿌리가 될 때까지 비가 오나 바람이 부나 서로를 사랑하겠습니까?`
모두들 그렇다고 하고 결혼하지만...
부모님과 성경책을 두고 맹세한 사람들도 마음만 바뀌면 다 헤어져...
마음이 변하면 약속은 거짓말하고 똑같아...
니가 해달라면 내가 못해줄 거 같아?
거짓말도 거짓 약속도... 사랑하지 않는 사람한테는 너무 쉬운 거야... 그냥 말하면 되니까...
돌아올게... 꼭 너한테 돌아올게... 됐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