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숙 개똥벌레
아무리 우겨봐도 어쩔 수 없네

저기 개똥 무덤이 내집인걸

가슴을 내밀어도 친구가

없네노래하던 새들도 멀리 날아가네.

가지마라 가지마라 가지말아라

나를 위해 한번만 노래를 해 주렴

나나 나나나나 쓰라린 가슴 안고

오늘밤도 그렇게 울다 잠이든다.

마음을 다주어도 친구가 없네

사랑하고 싶지만 마음뿐인 걸

나는 개똥벌레 어쩔 수 없네

손을 잡고 싶지만 모두 떠나가네.

가지마라 가지마라 가지말아라

나를 위해 한번만 손을 잡아 주렴

아아 외로운 밤 쓰라린 가슴 안고

오늘밤도 그렇게 울다 잠이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