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강성 너를 사랑하고도
너를 사랑하고도 늘 외로운 나는
가눌 수 없는 슬픔에 목이 메이고

어두운 방구석에 꼬마 인형처럼
멍한 눈 들어 창 밖을 바라만 보네

너를 처음 보았던 그 느낌 그대로
내 가슴속에 머물길 원했었지만

서로 다른 사랑을 꿈꾸었었기에
난 너의 마음 가까이 갈 수 없었네

저 산 하늘 노을은 항상 나의 창에
붉은 입술을 부딪혀서 검게 멍들고

멀어지는 그대와 나의 슬픈 사랑은
초라한 모습 감추며 돌아서는데

이젠 더 이상 슬픔은 없어
너의 마음을 이제 난 알아

사랑했다는 그말 난 싫어
마지막까지 웃음을 보여 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