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신 벗어나기
미련 없이 벗어나보자
예민해진 나의 도시를
이정표 따라 조금만 달려보면
성격 좋은 작은 마을 하나 둘 보일거야
하얀 차선 내게로 온다
창 틈 새 요란한 바람과
이 길에선 모든 게
날 반기듯이 달려 온다
뭐가 그렇게도 힘들었냐고
핸들 움켜쥔 손 어느 새 편안해지고
찌푸렸던 기억들도 다 잊어줄게
창문 열고 단 한번만
시원하게 소리치면
그 후론 뒷말 없기
사랑해 내 사람들 내 모든 추억들
여기 벗어나서보니 그냥 사는 얘기들
미처 보이지 않던
나의 옹졸했던 고민도 보이네
사랑해 가야할 길 느긋이 가려해
이리저리 둘러보며 가는 남은 여행길
돌아올 땐 도시가 후덕한
식당 주인아저씨처럼 날 반겼으면

볼륨 올려보면 추억 속 멜로디들과
흐뭇했던 기억들이 다 살아나네
창 닫고 목 가다듬고
그 때처럼 불러보면
때마침 빗방울이
사랑해 내 사람들 내 모든 추억들
여기 벗어나서보니 그냥 사는 얘기들
미처 보이지 않던
나의 옹졸했던 고민도 보이네
사랑해 가야할 길 느긋이 가려해
이리저리 둘러보며 가는 남은 여행길
돌아올 땐 도시가 후덕한
식당 주인아저씨처럼 날 반겼으면
날 반겼으면

날 반겼으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