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혜경 눈(김효근 작시 김효근 작곡)
조그만산길에 흰눈이곱게쌓이면
내작은발자국을 영원히 남기고 싶소
내작은마음이 하얗게물들때까지
새하얀산길을 헤매이고싶소
외로운 겨울새소리 멀리서 들려오면
내곤상에파문이 일어갈길을 잊어버리오
가슴에새겨보리라.
순결한님의목소리 바람결에실려오는가
희눈되어온다오.
저멀리 숲사이로 내마음 달려가나.
아 겨울새 보이지 않고 흰여운 만남아있다오.
눈감고들어보리라 끝없는 님의노래여.
나 어느새 희눈되어.
산길 걸어간다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