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송 들녘길에서
1.떠나가는 뒷 모~오오습을 그냥 선채로 붙잡지도 못~오옷하고 그냥 선채로 당신은 노을` 속에 멀어만 가~`하니 @사랑이란 무엇인지 알 수가 없~헙네 가던 발길 돌`려주세요 뒤 돌아서~허어 나를` 보~`오오세요 가지마세요 가지마세~헤요 나를~흐을 두고 가지~이이 마~아아세요 아하아아~ 노을~`흐을지는 들녘길에`서 어쩔 줄 몰라 어쩔 줄 몰라 그냥~항 웁~후웁니~이이다 .................2. 둘일 적엔 노을빛도 내 맘 같더~어어니 이제 보니 노을빛은 눈물에` 가려 나만 혼`자` 들녘길에 울고 섰으니 사랑~~~~~~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