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전iii 베라모드 나레이션
그동안에 세계를 이끌어온건 한사람의 의지가아닌
생명이갖는 가장 순수한 본능

태고적부터 이어져 내려오는 변치않는 황금과같은 의지

불안정한 의지들은 서로를 보안하기위해 결합합니다

그리고 그로인해 그들사이에 새로이 생겨나는
무한의 오차 그것은 곧 삶으로의 욕구
진화 난 또다시 새로운 내가되고 새로운나는
보다 더 새로운나로 진화해 갑니다..
삶으로의 욕구는 언제나 쉽게 좌절당하지만
그런고통속에서 비로서 진화로 탈바꿈할수있지요
죽음과 탄생이란 서로 마주볼수없는 두면의 뫼비우스의띠가되어 나란히 달리고 결국 하나로 이어지길

내가살고 세계가 살고 모든게 끈임없이 변화하면서도
무한한 삶의 괴도에 있다라는걸 알았어요

그래서... 그래서...

이제야 겨우 당신을 다시만날수있을거란 예감이들어요
불안전한나를 채워주는 당신의존재
당신과의 만남 그자체가 삶을 향한나의 의지이며
삶을 위한 나의 진화입니다.

그때문에 돌고도는 세계라해도 그안에서 늘 변화하는
미지속 진화가 있기에
이모든게 결코 무의미하지않다는걸 알았어요

이제 당신이 나에게 주었던걸 당신에게 돌려줄
차례가오겠죠 그때 분명 다시 만날수있을거라고
당신에게 말하겠어요

물론 그때에난 그의미를 모르겠지만

적어도 내안에서 진화하는 일부는
그말의 일부를 누구보다도 절실하게 가슴아프게

실감하겠죠

그러니다시한번..다시한번 당신을 만나고싶어요

괴도가 달라져도 결국 돌고도는 세계라면 분명당신과 제회할수있겟죠 이름도 모르는 어느 장소
어느때.. 당신을 다시한번 만나고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