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앤 이별치
수앤(한수연)..이별치

버려도 버려봐도 꿈인것 처럼 니가 떠올라
너의 곁에 살아야 숨이 쉬어지는
못난 가슴인가봐

미워해도 미워해도
거짓말 처럼 사랑만 늘어
아픈 눈물에 기대 떠난 널 추억하는게
가슴이 편해..

미칫듯이 그리워
같은 숨결 나누며 살던
그때로 가고 싶어
돌아온다면
세상에서 처음 태어난 사람처럼
다시 사랑할께..
.
.
기다려도 기다려도
두번 다시는 못 올 너라면
추억속에서라도 날 사랑했던 것처럼
그렇게 와죠..

미칠듯이 그리워
같은 숨결 나누며 살던
그때로 가고 싶어
돌아온다면
세상에서 처음 태어난 사람처럼
다시 사랑할께..

가슴을 가르고 지워야 하는 이별이
난 두려워..

다시 온다면
세상에서 처음태어난 사람처럼
다시 사랑할께..

[내 마음에도 너라는 비가 내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