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웅 그 즈음에
그렇게 힘들거란 생각은 못했었는데
니가 떠나고 없는 지금에야 그 맘을 알것같아
가끔씩 전해오는 잘 지낸다는 안부도
다시 돌아오고 싶단 의미를 이제야 알게됐어

왜 이제야 말을 했어
니 맘속에 뭍혀있던 그 진실을 알게됬지만 이젠
니가 올곳은 없는걸
할 수 있다면 그렇다면 그럴수만 있다면
널 처음부터 몰랐었다고 그렇게 믿고 싶어
슬퍼도

하루에도 몇번씩 병처럼 니가 생각나
너를 미치도록 지워도 다시 내 안에 남아있어
더 얼마나 아파해야 더 어떻게 미워해야
내 미련보다 더 깊은 내 사랑
지워낼 수 있는건지

할 수 있다면 그렇다면 그럴수만 있다면
널 처음부터 몰랐었다고 그렇게 믿고 싶어
너무 늦었어 내 모든걸 다시 되돌리기엔
아프겠지만 이 세상에 널 없다고 생각할께
이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