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표 시부렁
화나는 일 투성이네 내 주위에 아름답고 살기 좋은
세상 정말 웃기시네 아무리 제 아무리 보려해도
내눈앞에는 보이질 않네

우리엄만 나보고 집을 나가라 하시고 아빤
카드빛에 쫓겨 도망 다니시고 널 향해 세상 향해
욕이라도 드립다 퍼붓고 싶어지네

끊지못하는 담배 입에 꼴아물고 한때 꽤 잘 나갔던
난데 푸념만 혼자서 지껄이네 변기 위에 앉아
아침신문 펼치네 뭔풍 세풍 군대 안간 병풍 내가
보기에는 그저 모두 허풍 누구의 말도 믿음이 가질
않아 나의 장풍 맞고 걸려랏 중풍 누구는 복권 긁고
한방에 인생 폈다는데 난 왜 마냥 긁어도 맨날
오백원인지 전전 대통령읜 추징금 2200억 그중에
딸랑 딱 1억원만 내게 주지 어린애를 성폭행하는
파렴치 아무거나 마구 사재끼는 사치 모두
썩어빠진 대한민국 충치 이씨 신문꾸겨
내밑이나 딱지

난 마음굳게 먹고 못할일이 없네 지난 일년반동안의
내 관심사는 온통 실물경제 세상은 경쟁이란
단순논리에 배째다 위선자들의 도박판으로 바뀌었네
한쪽은 양떼 다른한쪽은 늑대 you got that ?
둘중 하난 골라야만 하는데 난 청담동 압구정동
코스요리보다 더 할머니 김치와 라면이 그리워졌네
오만의 사념보다 시련의 사주가 내 사주팔자를 바꿀
중대한 깨달음을 줬네 내겐 존경과 포장이
아닌 존중과 포장마차에 소주한잔맛이 더욱 절실했네
그녀를 위해 카드로 빨간차를 빼려고 충동적인
허위광고 무두 엿먹이고 행복과 돈의 상관관계
나와 송해교 관계 만큼이나 절대로 상관없는 관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