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달팽이 사랑하는이에게
집으로 오르는 계단을 하나 둘 밟는데
문득 당신이 보고 싶어집니다.
아니. 문득은 아니예요.

어느때고 당신을 생각하지 않은 순간은
없었으니까요
언제나 당신이 보고싶으니까요
오늘은 유난히 당신이 그립습니다.
이계단을 다 올라가면
당신이 기다리고 있을것만 같았아요
얼른 뛰어 올라갔죠

빈 하늘만 있네요.
당신 너무 멀리 있어요

왜 당신만 생각하면 눈앞에 물결이
일렁이는지요

두 눈에 마음의 물이 고여서
세상이 찰랑거려요
그래서 얼른 다시 빈하늘을 올려다보니

당신은 거기.. 나는 여기..
이렇게 떨어져 있네요
나당신을 한 순간도 잊은 적이 없어요
햇살 가득 눈부신 날에도
검은 구름 가득한 비오는 날에도
사람들 속에 섞여서 웃고 있을때에도
당신은 늘 그 안에 있었어요
차를 타면 당신은 내 옆자리에 앉아 있었구요
신호를 기다리면. 당신은 건너편 저쪽에서
어서오라고 나에게 손짓을 했구요

계절이 바뀌면 당신의 표정이
어떻게 달라지는지 나 알고 있어요
아무리 세월이 흘러도
당신은 내 맘속에서 지울 수 없으니까요

당신 알고 있나요
당신의 사소한 습관하나.
당신이 내게 남겨준 작은 기억하나에도
내가 얼마나 큰 의미를 두고 있는지
당신은 내 안에 집을 짓고 살아요
나는 기꺼이 당신에게
내 마음을 내드리고요
보고 싶은 사람..
지금 이 순간 당신을
단 한번만이라도 볼 수 있다면

오늘도 나는 당신이
이토록 보고 싶고 그립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