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권혁 은행나무
집 앞에 은행잎이 물들기 전에 돌아온다던 그대 그대여 우린 함께 만들어 놓은 그 나뭇가지에 하얀 그네도 어느 듯 사라져 가네 어젯밤 꿈엔 우연히 낮선 거리에서 그냥 그냥 내 사랑 괜찮아요 이젠 나를 잊었다해도 내겐 그대가 그대가 새로워요 오래된 우물길에 그댄 서 있지 나의 이름을 부르며 내 이름을 하늘엔 은하수가 끝없이 흐르고 나는 섬처럼 그대를 바라만 봤네 안녕히 내 사랑 난 이제 시들어가요 그대가 서 있던 오래된 우물곁에서 안녕히 내 사랑 난 이제 시들어가요 그냥 그냥 집 앞에 은행나무 황금빛으로 빛나고 이내 머리도 은빛으로 빛나요 안녕히 내 사랑 난 이제 시들어가요 그냥 그냥 그냥 그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