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 멍하니
우연히 너의 얘길 들었어
니가 다른 사람 찾았다는걸
한참을 난 멍하니 웃기만 했어

괜찮아 나도 잊고 있었어
어차피 버린건 나였잖아
애써 나 끝내 모른 채 담담했던
내 입술이 떨려

사랑했나봐 그랬었나봐
버리려 해도 지우려 해도
가슴속 깊이 새긴 너의 흔적들이 마르지 않았나봐

어쩌면 나도 바보였나봐
널 사랑하는줄도 몰랐나봐
미안하단 말도 사랑한단말도
다 소용없잖아

그래도 조금 서운했는지
나 없인 정말 자신 없다던
그 말이 자꾸 떠올라
너란 사람 나 원망도 했어

사랑했나봐 그랬었나봐
버리려 해도 지우려 해도
가슴속 깊이 새긴 너의 흔적들이
마르지 않았나봐

어쩌면 나도 바보였나봐
널 사랑하는줄도 몰랐나봐
미안하단말도 사랑한단말도
다 소요없잖아

눈물이 나서 내 눈이 다 닳아서
너를 볼 수조차 없나봐
비워도 버려도 내안에 가득 찰
너잖아

사랑했나봐 그랬었나봐 버리려 해도 지우려해도..

보내야하니 그래야하니
널 비워내고 살아야하니 아쉬어 돌아봐도 이젠 그 자리에
다신 오진않는거니

어쩌면 나도 바보였나봐
널 사랑하는줄도 몰랐나봐
미안하단말도 사랑한단말도
다 소용없잖아

널 그리워 해봐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