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 죽을것만같은날
너무 많이 사랑했나봐 자꾸 아픈걸 보면
아마도 너라는 그리움에 체한 채 살아가고 있나봐

시간이 약이란 그 말도 지어낸 말 뿐 인가봐
하루만큼 쌓여가는 아픔은 점점 더 깊어져만 가는데

아무리 미워 해봐도 아무리 지우려 해도
너란 추억은 내 안에서 조금씩 커져 가잖아

사랑이 아름답다는 말 내겐 거짓말 같아
나는 여전히 널 사랑 하는데 죽을 만큼 아파

아침에 면도를 하다가 추억도 잘라 냈는데
금세 자라버린 수염처럼 추억도 다시 자라나나봐

널 미워 할 수 없나봐 널 지울 수도 없나봐
어떻게 하면 내 안에서 널 내보낼 수 있는지

죽을병에 걸린 것처럼 이렇게 아픈 거라면
널 처음부터 몰랐었던 사람처럼 그냥 지나쳐야 했어

그래도 후회는 안할게 이거 하나만 기억해
나는 여전히 널 사랑하는데 죽을 만큼 아파
죽을 것만 같은 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