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은 언제나 그대는
언제나 그대는 미안하다 말하지
오늘도 나를 혼자 있게 했었다고
내 맘을 모르나 봐 기다림 조차도
그대라 행복한게 사랑인데
귓가에 들리는 보고 싶단 한마디가
얼마나 내 맘을 웃게 하는지
내 맘에 들어와 내 맘을 본다면
그대도 놀란 눈으로 웃어버리게 될텐데
잊지 말아요 내 마음에 이미 그댄
멈출 수 없게 커져버렸죠
사랑한다고 수줍어서 말 못해도 알잖아요

내게로 달려와 소중히 날 안아줄 날을
오늘까지 기다려 왔던 나인데
그대의 눈빛도 가슴에 담아두고 싶어
품에 안겨 있을 때도 그리운 사람
나를 느껴요 내 가슴에 손을 얹고
내 맘의 얘길 들어요
가슴 떨려서 지금 말 못하는 사랑의 말들리나요

잊지 말아요 내 마음에 이미 그댄
멈출 수 없게 커져 버렸죠
사랑한다고 수줍어서 말 못해도 알잖아요
나를 느껴요 내 가슴에 손을 얹고
내 맘의 얘길 들어요
가슴 떨려서 지금 말 못하는 사랑의 말 들리나요
잊지 말아요 내 마음에 이미 그댄
멈출 수 없게 커져 버렸죠
사랑한다고 수줍어서 말 못해도 알잖아요
나를 느껴요 내 가슴에 손을 얹고
내 맘의 얘길 들어요
가슴 떨려서 지금 말 못하는 사랑의 말들리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