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필 그겨울에찻집
바람속으로 걸어 갔어요
이른 아침에 그 찻집~
마른 꽃 걸~린 창가에 앉아
외로움을 마셔요~
아름다운 죄 사랑 때문~에
홀로 지샌 긴~ 밤이여
뜨거운 이름 가슴에 두면
왜 한숨이 나는 걸까~
아~ 웃고 있어도 눈물이 난다
그대 나의 사랑아
****************************************
아름다운 죄 사랑 때문~에
홀로 지샌 긴~ 밤이여
뜨거운 이름 가슴에 두면
왜 한숨이 나는 걸까~
아~ 웃고 있어도 눈물이 난다
그대 나의 사랑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