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쌍 리쌀부르스

rap1(개리)
사랑엔 언제나 힘겨웠던 내 삶
버려진 우산 그처럼 난 항상 추위와 고독 또 심한 모독
그 모든걸 다 견디며 여러 번 쉽게 차이며
진짜 사랑을 찾아 떠돌던 방랑자
하지만 그 발걸음을 멈추게 한 아리따운 낭자
너를 내 가슴에 새긴 후로 내 삶은 끝 없는 활주로
난 다시 태어났어 붉은 낯으로 피어난 꽃으로

song1(길)
러빙유 수줍은 미소 러빙유 부드러운 두 손
니 눈빛이 날 홀려 이 가슴을 막 울려 어떻게.. 어떻게..

song2(정인)
러빙유 늘 변함없이 러빙유 날 감싸주니
저 들판 위에 꽃도 어둠 속에 달도 날 보며 질투해

rap2(개리)
너를 만나기 전 내 삶은 가시덤불
하지만 이젠 튼튼한 건물
너무도 큰 사랑에 웃기만하는 나는 바보 온달
저 둥근달 보다 내 삶이 더 밝아

(니 모습은 마치) 햇살이 내려 앉은 창가
(니 속삭임은 마치) 할머니의 자장가
그걸 생각하니 그저 모든게 평화로와

이세상 가장 아름다운 조화 그것은 바로 너와 나
너로 인해 난 이렇게 행복한데
그에 반해 난 네게 해줄수 있는건 팔베게
또 뼈가 으스러지도록 쎄게껴안아 줄 수 있는거 밖에 없어

미안해 니 안에 내 자릴 마련해준 네게
앞으로 나 신발이 되어줄게 날 신고 어디든지 가
더러운걸 밟아도 걱정마 아무도 눈치 못채게 내가 다 감싸줄게

그 대신 죽을 때까지 내 옆에 있어 약속해

song1(길)
러빙유 수줍은 미소 러빙유 부드러운 두 손
니 눈빛이 날 홀려 이 가슴을 막 울려 어떻게.. 어떻게..

song2(정인)
러빙유 늘 변함없이 러빙유 날 감싸주니
저 들판 위에 꽃도 어둠 속에 달도 날 보며 질투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