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교 장미 빛깔 그 입술
봄날 햇빛 따갑던 그 거리 하늘아래서
한없이 웃고있던 아름다운 그녀를 처음 보았다네
사람들은 모두다 제 갈길 가고있지만
나는야 그녀모습 놓칠세라 멍청히 쫓아갔었다네
스커트 사이로 흐르는 다리며
노란 리본으로 묶어놓은 긴 머리
상큼한 미소와 입맞추고 싶은듯 그려있는 장미 빛깔 그 입술
이제는 말을 한번 건넬까
걱정 걱정 하면서도 두근두근 가슴만 뛰네
하여간 말은 해야겠다고 고민 고민 하던 끝에
아가씨 차나 한잔 합시다
사랑이 이렇게 좋을 줄 예전엔 정말 아무것도 몰랐네
상큼한 미소와 입맞추고 싶은듯 그려있는 장미 빛깔 그 입술

이제는 말을한번 건넬까
걱정걱정 하면서도 두근두근 가슴만 뛰네
하여간 말은 해야겠다고 고민고민 하던끝에
아가씨 차나 한잔 합시다
사랑이 이렇게 좋을 줄 예전엔 정말 아무것도 몰랐네
상큼한 미소와 입맞추고 싶은듯 그려있는 장미 빛깔 그 입술

사랑이 이렇게 좋을 줄 예전엔 정말 아무것도 몰랐네
상큼한 미소와 입맞추고 싶은듯 그려있는 장미 빛깔 그 입술

장미 빛깔 그 입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