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지나 터미널
고속버스차창너머   외로운소녀  울고있네   가지말라고  곁에있어달라고   애원하며흐느끼네   기약없이   서울로가는  머시메가    너무야속해  차창을두드리며우네  땅바닥에주저않아우네  터미널엔비가오네                                                       밤도깊은 터미널 에  외로운남자울고있네  그때그시절엣사랑을아서   이거리에  다시왔건만  뿌리치며떠나야했던  그세월이너무    길었네   밤거리를해메이며우네  엣사랑이그리워서우네    터미널엔비가오네                                  합천   장계리  김영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