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광현 인생

사람이 산다는게 무얼까
외로운 섬과 섬을 떠도는 걸까
아무도 그 대답은 모르네
삶은 무엇일까

사랑은 구원이 될 수 있나
지쳐서 헤매다가 머물 곳처럼
거치른 바다에 뜬 작은 배
우린 흔들리며 사네

옛날부터 지금가지
사람 사는 건 마찬가지
험한 파도 비켜가며 피하며
그렇게 살아가는거지

때론 사랑도 하면서
때론 미워도 하면서
고통도 감싸주고
서로 위로 해주면서
우리 작은 존재끼리

사람의 무지개는 없는 거지
현실은 영화가 아니야
눈 뜨고 보는 그대로
부딪혀 아픈 그대로
그렇게 사는게 인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