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태춘 촛불

소리없이 어둠이 내리고 길손처럼 또 밤이 찾아오면
창가에 촛불밝혀 두리라 외로움을 태우리라

나를 버리신 내님 생각에 오늘도 잠못이뤄 지새우며
촛불만 하염없이 태우노라 이밤이 다 가도록

사랑은 불빛아래 흔들리며 내마음 사로잡는데
차갑게 식지않는 미련은 촛불처럼 타오르네

나를 버리신 내님 생각에 오늘도 잠못이뤄 지새우며
촛불만 하염없이 태우노라 이밤이 다 가도록

촛불만 하염없이 태우노라 이밤이 다 가도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