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길 명태
검푸른바다 바다밑에서
줄지어 떼지어
찬물을 호흡하고
길이나 대구리가 클대로 컸을때

내사랑하는 짝들과 노상 꼬리치고
춤추며 밀려다니다가
어떤 어진 어부의 그물에 걸리어
살기좋다는 원산구경이나 한 후에

지프트의 왕처럼 미이라가 됐을때
어떤 외롭고 가난한 시인이 밤늦게
시를 쓰다가 쇠주를 마실때 그이 안주가 되어도 좋아

그의 시가 되어도 좋아 짝 짝 찢어지어
내몸은 없어질지라도 내이름만 남아있으리라
명태 헛 명태라고 헛 이세상에 남아 있으리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