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새별 물망초
나는 어느 이름 없는 꽃
어두운 달에 둥지를 터
움직이지 못하는 내 몸
아무곳도 갈 수가 없네요..

나의 눈물 나의 미소 내 마음을 새긴
나의 눈빛 잊지 말아줘요
그대 얼굴 그대 음성 그대 웃음으로
행복한 한철을 보내고 시들어가요..

다시 그댈 만나는 새 봄이 오면
그 긴 잠을 깰 수 있을까
내 목소리 내 숨소리 내 향기까지도
잊지 마요 잊지 말아줘요..

그대 고백 그대 위로 그대의 노래들
잊지 않고 나 기억할께요
내 목소리 내 숨소리 내 향기까지도
잊지 마요 잊지 말아줘요..

그대 고백 그대 위로 그대의 노래들
잊지 않고 나 기억할께요
잊지 못해요 잊지 못해요...

【 그대가 행복하면、나도 행복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