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앤비 눈시울
애써 나 웃어봐도
웃으려는게 더 슬퍼 보여
내 눈빛은 솔직해
안 슬프단 거짓말도 보여
아무리 쎈 사람도
이별엔 태연해질 수가 없잖아
쉽게 잊고 살아간다면
그 만큼만 사랑한 걸
널 떠올리면 자꾸 눈시울이
또 이렇게 가슴이 난 뜨거워져
한번 사랑으로 데였던
심장은 아물려면 멀었나봐
널 보고 싶어 사랑하고 싶어
내 눈엔 세상이
다 너로 보이는데
그 눈 속에 이제 니가 아닌
또 누굴 담고 살 수 있겠니

아닌 척 속여봐도
내 목소린 아프게만 들려
되삼켜낸 눈물이
내 말 속에 새어나오나봐
니 맘이 떠나가도
부스러기처럼 추억은 남나봐
매일 머리칼이 빠지듯
주워도 난 끝이 없어
널 떠올리면 자꾸 눈시울이
또 이렇게 가슴이 난 뜨거워져
한번 사랑으로 데였던
심장은 아물려면 멀었나봐
널 보고 싶어 사랑하고 싶어
내 눈엔 세상이
다 너로 보이는데
그 눈 속에 이제 니가 아닌
또 누굴 담고 살 수 있겠니
넌 멀어질수록
난 더 작아지는데
이별이 다가 올수록
왜 널 향한 사랑은 더 커지는지
난 울고 싶어 울어보고 싶어
온 세상이 떠나갈 듯 큰소리로
울음 소리에 이별이
또 놀라서 아주 달아나준다면
널 사랑해도 사랑할 수 없어
그래도 눈물에게 지지 않을꺼야
내가 울면 니가 올거라는
희망도 절망이 될테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