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태지 로보트

매년 내방 문기둥에 엄마와 내가 둘이서
내키를 체크하지 않게 될 그 무렵부터
나의 키와 내모든 사고가 멈춰버린건 아닐까

난 아직 사람의 걸음마를 사랑하는건
잃어버린 내 과거에 컴플렉스인가
오늘도 내 어릴적 나의 전부이던
작은로봇을 안고서 울고있어

더이상 나에겐 사람냄새가 없어
만취된 페인의 남은 바램만이
난 오늘도 내 악취에 취해
잠이 들겠지 곧 끝날거야

혼탁한 바람에 더이상 난 볼수없네
내가 누군지 여긴 어딘지
축복된 인생에 내가 주인공은 아닌가봐
공허한 메아리만이 나를 다그쳐

낮설은 바람에 어느날 나의 곁에서
사라져버린 친구들 다 잘있을까
너희와 함께 거딜던 작아진 이길에
나혼자서 구차하게 쓰러져있어

더이상 나에겐 사람냄새가 없어
만취된 페인의 남은 바램만이
난 오늘도 내 악취에 취해 잠이 들겠지

혼탁한 바람에 더이상 난 볼수없네
내가 누군지 여긴 어딘지
축복된 인생에 내가 주인공은 아닌가봐
공허한 메아리만이 나를 다그쳐
답답한 가슴만 나는 움켜잡고 숨죽이네
더는 짖지도 않는 개처럼

매년 내방 문기둥에 엄마와 내가 둘이서
내 키를 체크하지 않게 될 그 무렵부터
나의 키와 내 모든 사고가 멈춰버린건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