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남 가을비 우산 속
그리움이 눈처럼 쌓인 거리를
나 혼자서 걸었네
미련 때문에 흐르는 세월따라
잊혀진 그 얼굴이
왜 이다지 속눈썹에
또 다시 떠오르나
정다웠던 그 눈길 목소리 어딜갔나
아픈 가슴 달래며 찾아 헤매이는
가을비 우산속에 이슬 맺힌다
<간주중>
잊어야지 언젠가는 세월 흐름속에
나혼자서 잊어야지 잊어봐야지
슬픔도 그리움도
나혼자서 잊어야지
그러다가 언젠가는 잊어지겠지
정다웠던 그 눈길 목소리 어딜갔나
아픈 가슴 달래며 찾아 헤매이는
가을비 우산속에 이슬 맺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