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비 화가. 나(Feat. 넋업샨. Loptimist. Jinbo)
화가. 나 (Feat. 넋업샨. Loptimist. Jinbo)

[Hook)

빠져 나갈수가 없어 벽에 나 가는 출구을 그렸어

까만 어숨속의 저 뒤에서 화가 나혼자서 웃고있어*2

[Kebee]

이미 쌔치만 몇시간채

정신나간사람처럼 하얀 바탕위를 먹칠하네

지우고 또 지우고 또 지우고 또 지우던 내 지옥같은 고통은

치유받지 못할고통

신음하는 어떤소리도 이젠 들리지않아

다안묻지 닿을 곳절대 볼리지 않아

이런고통에 붓질을 난 언제까지할까

나를봐 난 화가난 화가난 화가

그냥 표정으로 맨날 시간에 쫓겨

뻔한 투정에 백날 거듭하는 어 도전

왜 난 도처히 백날 갈등에 파묻혀

단 한구절 이라도 내게답을줘

얄팍한 지식과 안타까운 배신

타락하는 짓인 줄 알면서도 난 미친척

가만있질 못해 날 숨기는미션

날비춘 겨울의 늘리추운 겨울의 빛은

오랫토록 자신에게 흠뻑 취해서

무척 달콤했지 이름하야 진달랏마

부탁이라도 받을려치면 귀찮아임마 모든게 무너진나

그사람의 뒷자락만 엉켜지고 노고

간절히 손내밀지않게 뽀현 삶의 구원

여태 뿌린 영혼의 쾌할만약의 그린

나의 얼굴이 그대로 달러

검은 그림자여 날던지고 떠나 이 내 갈망

[Hook)

빠져 나갈수가 없어 벽에 나 가는 출구을 그렸어

까만 어숨속의 저 뒤에서 화가 나혼자서 웃고있어*2

[Loptimist]

예. ???여전히 목이말라 웃어도 내표정과 속이달라

소유할수 없는 사랑을 여전히원해

그림에 반사된 나 젖은땅위를걷네

잡히지 않고 도망가

나홀로 쫒다 지쳐쓰러지고만다

날 조롱하듯 말을 바꾸는 삶의 변덕

더이상 이화를 참고는 못견뎌

푹 눌러쓴모자 그아래로 가려진 눈동자

타인에 의해 강요된몸동자

발길에치여 날 밝혀줄 빛이여

수없이 되물었지만

결국은 비열하지못한채로 날위한 조명은 ???

내 자화상이 화가난 이유는 왜일까

흑과백만으로 가득채워진 나의 사연

다시 밝게 그려줘 가능하다면

[Hook)

빠져 나갈수가 없어 벽에 나 가는 출구을 그렸어

까만 어숨속의 저 뒤에서 화가 나혼자서 웃고있어*2

[넋업샨]

예.어 알럽요머니.달콤한 허니

내욕망을 싹 덜어주는 착한 벙어리

너만있으면 내꿈마저 들러리

유일하게 너만이날 울리는 클러링

거리의 거린 다

꾸미네 적인 다

욕이낼 거리 가

지워내 여인 마

독하게먹어 지워버려 태어날때부터 난

이걸 좋아했어라고 주문을 걸어

돈을 그리는지 돈이날 그리는지

글이 날 쓰는지 내가글을쓰는지

고민하지 마라 그 머리라인따라

눈 딱감고 썩은 하늘위를 날아

알롭요머니.달콤한 허니.

내욕망을 싹 덜어주는 착한 벙어리

너만있으면 내꿈 마저 들러리

유일하게 너만이날 울리는 클러링

[Hook)

빠져 나갈수가 없어 벽에 나 가는 출구을 그렸어

까만 어숨속의 저 뒤에서 화가 나혼자서 웃고있어*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