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인영 소리 없이 날
그래 넌 소리없이 날 움직여
멎은 줄 알았던 내 가슴이 녹아내려
달콤한 솜사탕처럼

그래 난 하루종일 널 생각해
마냥 좋아하던 니 모습이 두려울만큼
자꾸만 보고싶어져

고개를 들어 하늘만 봐도 자꾸 생각나
똑같은 하루 내 곁을 지나도 마음이 따스해

그래 넌 소리없이 날 움직여
풍선처럼 날 들뜨게 해
자꾸만 웃음이 나와
난 알아 하늘엔 봄바람이 불고
시간은 점점 너에게로 흘러
두근거려 숨쉬기 힘들만큼 좋아

그래 난 하루종일 널 생각해
마냥 좋아하던 니 모습이 두려울만큼
자꾸만 보고 싶어져

고개를 들어 하늘만 봐도 자꾸 생각나
똑같은 하루 내 곁을 지나도 마음이 따스해

그래 넌 소리없이 날 움직여
풍선처럼 날 들뜨게 해
자꾸만 웃음이 나와
난 알아 하늘엔 봄바람이 불고
시간은 점점 너에게로 흘러
두근거려 숨쉬기 힘들만큼 좋아

하늘을품은죄(세이클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