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애심 센
검푸른 저 산 넘어 깃들인
석양빛은 소리 없이 사라져

넓은 벌판에 해는 떨어지고
가슴에 다가오는 내 설움

산울림 푸른 꿈이 그리운 저 산정에
어두운 벌판길 나만 외로이
말을 타고서 어데로 가나

나는 정처 없이 떠나는 새와 같은 신세
언제나 끝나리 먼 산울림만 날 불러준다
산울림만 날 불러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