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성 일산 집으로 가다가
박갑성 - 휘이이이잉 끼익. 야이씨. 저색.
빵빵 저새끼 잡아. 저새끼. 아주

휘성 - 성질좀 죽여. 형 이제 형 맞는거 더이상 못보겠어

박갑성 - 내가 언제 맞았어 이씨

제3자 - 어제

휘성 - 어제도 그랬어?

제3자 - 고새끼는 돌콩만한데 150되나 키가

박갑성 - 셧업해라

휘성 - 아줌마안테 싸대기 맞고 완전 갔는데?

박갑성 - 야. 후우. 그만하고 라디오나 들어 이씨.

휘성. 제3자 - 셧업셧업. 킥킥.

<라디오>

춘향전. 로미오와 줄리엣(4인4색같이 진행)

어쩌고 저쩌고.

박갑성 - 하하하하하하하

제3자 - 와 죽겠다. 와 진짜 안웃긴다

휘성 - 완전 갔어 내가 피디면은 피디의 권한으로
해체시킨다 내가
룰이 완전 뼈에 사무친다

박갑성 - 재밌구만 왜그래

제3자 - 내가 보기엔 개념이 완전 잘못잡혔어

휘성 - 이게 웃겨요?

박갑성 - 웃겨

휘성 - 웃긴다고?

박갑성 - 그럼 안웃겨?

휘성 - 갑성이형 완전 감 다떨어졌네

제3자 - 가을이냐 감 떨어지게

박갑성 - 야 내려이자식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