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라잉 넛 빈자리
나날이 늘어가는 아버지의 주름같이
다달이 떠나가는 사람들의 그림자
가만히 들려오는 어머니의 노랫소리
이제는 꺼져버린 이 도시의 노랫소리

나란히 걸어가는 주택가의 고양이
아직도 망설이는 나는 지금 어딜 가나
사납게 덤벼드는 현실이란 포크레인
조용히 떨어지는 한줄기 빗줄기

모르긴 몰라도 너는 이해하겠지
지나고 보면은 나도 일어나겠지
가진 건 없어도 우린 행복했던 날들
내 맘속엔

* 항상 남아있는 자리가 있어
모든 것을 준대도
너를 위한 자리 내 곁에 있길 바래

매일매일 tv속엔 어지러운 세상만이
이제는 질려버린 머릿속엔 구멍만이
단단히 막혀버린 사람들의 무관심과
소녀의 닫혀버린 마음속엔 미움만이

모르긴 몰라도 나는 너를 알겠지
지나고 보면은 너도 일어나야 할 텐데
가진 건 없어도 우린 행복했던 날들
내 맘속엔

항상 남아있는 자리가 있어
모든 것을 준대도
너를 위한 자리 내 곁에 있길 바래

* (반복)
* (반복)

오늘 하루 내 곁에 있길 바래
내 곁에 있길 바래
내 곁에 있길 바래
내 곁에 있길 바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