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준길 하늘 눈물
믿어왔던 사랑이 간다 하네요
생각지도 못했던 이별이네요
어쩌다가 이렇게 변하셨는지
어쪄다가 그렇게 간다 하는지
순진하던 나에겐 너무하네요
드릴만큼 줘 버린 난 어떻해요
다른 사람에게는 나눌 수 없는
사랑도 남김없이 줘 버렸는데
하늘에서 눈물이 흘러 내려요
먼 기억도 저 만치 사라져 가고
하늘에서 눈물이 흘러 내려요
그대의 모습도 사라져 가고
믿어왔던 사랑이 가버렸네요
생각지도 못했던 이별이네요

믿어왔던 사랑이 간다 하네요
생각지도 못했던 이별이네요
어쩌다가 이렇게 변하셨는지
어쩌다가 그러게 간다 하는지
순진하던 나에겐 너무하네요
드릴만큼 줘 버린 난 어떻해요
다른 사람에게는 나눌 수 없는
사랑도 남김없이 줘 버렸는데
하늘에서 눈물이 흘러 내려요
먼 기억도 저 만치 사라져 가고
하늘에서 눈물이 흘러 내려요
그대의 모습도 사라져 가고
믿어왔던 사랑이 가버렸네요
생각지도 못했던 이별이네요
믿어왔던 사랑이 가버렸네요
생각지도 못했던 눈물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