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권( 이원권 아니고 이인권 백마강달밤


백마강 달밤에 물새가울어
잊어버린 옛날이 애달프고나
저어라 사공아 일엽편주 두둥실
낙화암 그늘에 물어나보자

고란사 종소리 사모친마음
구곡간장 얼얼이 찢어지는데
그누가 알리오 북마산 산기슭
낙화암 달빛만 옛날같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