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중 LUST(Feat 문명진 a.k.a Soul for life)
나이는 들어 인생이란 도표의
그 중간을 그려가지만 난 목표에
첫발도 내 딛지 못하고 일분일초의
기대도 없이 날 맞겨버렸어 쉼표에
더 크게 번져간 무력함에 먼저 그대로 주저앉아
다 던져 버리고 싶어져 크게 또 울며 짖어
인생의 굴곡을 그렇게 나마 잠시 잊어
When I think about me
세월 앞에 너무 빨리 나약해져서
I don`t know what I need
단지 얽매이지 않기만을 바라면서
When I think about me
순수함을 잃은 순간부터 시작해서
I don`t know what I need
내 젊은 긴장의 해답을 찾지 못했어
눈을 떠도 보이지 않고
손을 펴도 잡을 수 없는
간직할 수 있는 것조차 없는 것 처럼
내가 나를 인정 못하고
시간 속에 가둬버리는
내 가슴에 무엇을 채워가며 사는지
This is not my destiny. not my fantasy.. I finally
Got away but my head`s all messed up
깨져버린 사랑 앞에서 애써
갈구하고 갈망하는 무너지고 부서지는
소유만이 전부라고 믿던 나를 봤어
사랑 따위에 내가 아파할 때에
내 주위의 소중한 사람들은 날 위로해
큰 기로에 서있다 지칠까 날 위해 기도해
다시 날기 위해 시도해 생명전선 위의 지도에
그 놈의 실패 속에 밀폐되어 있던 날에 비해
많은 세상과의 접촉들을 하라고 예기해
과정 속에 얻게 되는 경험이라는 기회
그건 절대 바꿀 수 없는 큰 의미이기에
눈을 떠도 보이지 않고
손을 펴도 잡을 수 없는
간직할 수 있는 것조차 없는 것 처럼
내가 나를 인정 못하고
시간 속에 가둬버리는
내 가슴에 무엇을 채워가며 사는지..

서둘러 온길 뒤를 볼 수 없었지만
Now I can see that if I were truly
지나온 세월 앞에 변할 건 없지만
I have made that a possibility
눈을 떠도 보이지 않고
손을 펴도 잡을 수 없는
간직할 수 있는 것조차 없는 것 처럼
내가 나를 인정 못하고
시간 속에 가둬버리는
내 가슴에 무엇을 채워가며 사는지
눈을 떠도 보이지 않고
손을 펴도 잡을 수 없는
간직할 수 있는 것조차 없는 것 처럼
내가 나를 인정 못하고
시간 속에 가둬버리는
내 가슴에 무엇을 채워가며 사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