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소래 이 길 가다보면

이 길 가다보면

김정환 글. 이범준 곡

험한 산길 오르다 보면
거치른 숲속길 해매기도 하지만
가시덤불 먼저 해치는 사람이 있어
언제나 산 길은 열려지고

험한 산길 오르다 보면
내리막길 만나 주저도 하지만
그 길은 끝내 지름길로 이어 이어져
언제나 산길은 열려지네

저 산길 험하다고 주저 앉아 있으리오
끝이 없는 길이 어디있단 말이오
저 산길 내려 간다고 포기 할 수 있으리오
정상으로 안 가는길 어디 있단 말이오

가네 가네 나는 가네
쉼없이 나는 가네
내가 가는 이 길은
끝이 있는 길이라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