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진 지애(之愛)
너무 그리웠어
내가 죽고 싶어했던 만큼
지금 너를 보니 괜찮은데
헤어질 수밖에 없었던
우리의 슬픈 만남을
나 이대로 간직한 채 널 떠날께
너를 사랑한 게
죄가 되어버린 이 세상이
너무 싫어 졌기 때문에
곁에 있고 싶어
모든 것을 버려야만 했던
힘든 날의 약속들을 믿을께
너의 어깨 위에 가득 놓인
슬픔을 덜어주고 싶은
나의 마음을 이해해
사랑했던 순간
모두 가슴에 묻은 채
나를 보내줄 수 없겠니
다른 세상에 있어
너를 볼 수는 없지만
간직할 순 있을 테니까
많은 날을 그렇게 널 갖기 위해
넘을 수 없는 벽을 향해 있었지
너무 슬픈 운명이 나를 감고 있어도
니가 있기 때문에 정말 행복했는데
작은 너의 어깨에 가득 쌓인 짐들을
모두 가져갈 수 있게 나를 도와줘
사랑했던 순간 모두 가슴에 묻은 채
나를 보내줄 수 없겠니
이젠 너를 떠나가
다음 세상에서 기다릴께
우린 다시 만나야만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