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 바보같이

1절)믿고싶지 않았어 들려오는소문들을
너에게 다른사람이 생겼다는그말을
잘못봣을거라고 그냥는 친굴거라고
너의 맘이 그렇게 쉽게 변할리없다고
난 끝까지 내 자신을 속이며
난 니가 그럴리 없다 믿으며
난 너에 집앞에서 기다리다 드디어
너와 그녀를 보고야 말았어
**바보 같이 아무말도 못하고서 멍하니 바라봤어
나를 마치 처음보는 사람처럼 스쳐지나쳐 가는 너
2절)믿을수가 없었어 믿어지지가 않았어
날지나쳐가는  너에 모습 빤히 보면서도
뭐라고 해야할지 이럴수 있는건지
우리가 함께했던 모든 약속들은 뭔지
널 붙잡고 따지고 싶었지만
난 하고푼  말이 너무 많았지만
날 지나치는 너에 그 차가운 얼굴에
용기를 잃고 그자리에 서서
**바보같이 아무말도 못하고서 널 멍하니 바라봤어
나를 마치 처음보는 사람처럼(그렇게 스쳐 지나쳐가는 너)
내일 아침 니가 다시 돌아올지 그럴지도 모른다 생각에
한결같이 기다렸어 바보같이 이런줄도 모르고
~이런줄도 모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