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노운 피플( People)런치의 여왕(Remaster)
(Verse 1)
늘은 내 늦잠. 때문에 늘상 늘어지던 아침 이제 난 설레
런치 타임에 그 식당. 나긋한 목소리. 단정한 매무새
찰랑 긴 생머리 웨이트리스. 그녀 때문에
쓰지도 않는 면도 거품을 한가득.
샤워를 하며 불러 유행가 가사를
옷장에 입을 옷이 이리도 없어?
왜?. 기다리다 목 빠지겠어 쇼핑몰 택배
좀 더 긴 이름에 식사는 없을까?
고민해. 1초라도 더 원해. 떨리는 Eye contact
`요즘 이상해` 놀려대 여동생도.
자꾸만 커져만 가 내 맘 사랑에 크레센도
늘 같은 시간. 같은 자리에 날 알까?
오늘은 부끄런 쪽지를 전해볼까?
더딘 시계바늘을 두드려 제촉해 봐
날 비추는 차창에 머리를 쓸어 넘겨봐

(Hook 1)
그대는 나에 꿈. 이 은하에 메텔
그대는 촛불. 빛을 잃은 내게
먼 길을 돌아와 찾은 그대
약속해 두 손 꼭 잡을게
그대는 나에 꿈. 이 은하에 메텔
그대는 촛불. 빛을 잃은 내게
먼 길을 돌아와 찾은 그대
약속해 두 손 놓지 않을게

(Hook 2)
Just looking in your heart
All my life I`m searchin` for U
My sweet baby. I`m got good good good feelin`
I know Good lovin` nama

(Verse 2)
꽃피는 날 오믈렛 머핀과
에고 래핀 노래를 틀어주던 그 식당
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 그 말을 따라서
스치듯 지나간 옛 사랑
사랑은 볼펜 똥 같아서
손가락으로 애써 문질러 지워도
한순간 내 손에 다시 묻혀져 있는 걸
그렇게 조심하려고 해도 어쩔 수 없는 걸
크런치 롤. 양송이 스프처럼 재미있고 부드러운 말씨로
`오늘은 크림 치즈 커틀릿 이 브런치 메뉴가 맛있죠.`
내가 더 알고 싶은 건 당신의 연락처 말로 전하진 못했어
이골이 난 짝사랑의 느낌은 모아이 처럼
그저 기다리기만 하는 걸까요?
내 가슴은 이미 그대를 향해 달리죠.
크로키 북 서툰 솜씨로 맛있는 사랑을 그리죠

(Bridge)
쿵 (치키). 딱 콩닥거리는 심장
이마에 땀을 닦고 식당문을 살짝
오늘은. 이 자리가 딱 내 맘에 드는데
음식을 주문하며 영화 표를 건네야지
Stop! oh~No!. 내 자릴 뺏은 저 남자
그녀와 다정하게 대화를 나누잖아
얼빠진. 얘기만 또 계속 늘어놨네
근데 쟤는 왜 뚫어지게 나를 쳐다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