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9 대한민국 이것봐

. 이것봐!

명호>이것 봐. 저것 봐. 멀리 떠나가는 너의 꿈을 봐. 소중한 너의 꿈 빨리 잡아 더 이상은 시간없어.
그렇게 너에겐 소중했던 꿈이였기에 이제는 더이상 망설일 시간 없어. 창진>하나 둘 셋만을 강조하는
부보님. 어르신이 정한대로가 이뤄지시기를 바라시나요. 그러시나요. 왜 새장속의 새처럼 우리 자유를
억압하는지. 네? 누가 책임질 수 있을까. 나의 인생. 두리두리번두리번번 둘러봐도 없다. My word is
bond! 개리>1999년 20세기 마지막 년이 와서. 벼랑끝에 서서 떨어지나 마냐 걱정하는 우리. 그리고
갑자기 불어닥친 IMF. 모두가 우리가 모여서서 서로 얘기해서 풀어헤쳐. 21세기 나갈 날개를
풀어해쳐. 우리 모두가 다 힘을 모아 나아가가! 창렬>쉽진 않아 네 모든 건. 할 수 있어 넌 잘
해낼꺼야. 대니(EAGLE-5)>Never stear Never bother me and ... to the .. to the education like ...
to me 성수>구두 닦아 대학 가는 인생. 대학 가서 사치하는 인생. 그런 건 배우면 안되지. 사치하며
가오잡는 인생. 너의 눈에 보여지는 세상! TASHA>You need to come correct get strept check my
dialect cause I perfect and I direct my flows in the studio you be like yo what you claiming
why you punk a.. be banging yo I be slanging the flows you ni.... just don`t know you need to
g

et yourself educated. granduated and if you make it through you be congradulated don`t let
me catch you slipping cause I ain`t havin it. 인창>이것 봐 지쳐 있는가. 모두가 다 나의 뜻대로
되진 않아. 그렇게 자꾸만 비켜 가려고만 하지 말고 자. 당당히 맞서. 하고 싶은 일이든 이루고 싶은
일이든 하나 둘 네가 하기에 달려 있는 거야. 실패에 주저앉아 있나. 이런 다 큰 어린녀석. 그러면서
넌 벌써 1살 먹었어. 주라>나는 항상 그런대로 내맘대로 내뜻대로 그렇게는 살아 갈 순 없어. 그저
마냥 비맞은 걸레처럼 축쳐진 썩어빠진 나의 모습 한번 봐봐. 나는 항상 그런대로 살아간다. 나의
꿈은 항상 그렇듯이 나만의 꿈일 뿐이라고 생각하는 나. 누가 나를 이렇게 만들었나. 제발 좀 나를 좀
내버려 좀 나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