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박사 번지 없는 주막
문패도 번지수도 없는 주막에
궂은비 내리는 그밤이 애절구려
능수버들 재질하는 창살에 기대어
어느 날짜 오시겠소 울던 사람아

아주까리 초롱밑에 마주앉아서
따르는 이별주에 밤비도 애절구려
귀밑머리 쓰다듬어 맹세를 빌어도
못믿겠소 못믿겠소 울던 사람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