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Bes 별의 전설

태초의 햇살을 뒤로한 채 죽음보다 더한 고요가
신음처럼 들려오는 저 어둠의 숨소리처럼 세상을 덮었다
맑은 물이 샘솟던 따스한 그날로 돌아갈 순 없나

우리의 꿈도 저물어 가야만 하는가 세상이란 이름이
내겐 너무 힘들어 스쳐갈 만큼 짧았던 꿈이라 생각했지만
다시 만날수 없고 다시 볼수도 없는 어느새 잊혀진
기억으로만 남게 됐으니 니가 원한다면

다시 찾을 수 있겠지 저무는 태양이 다시 떠오를 때에
서로의 아픔을 딛고 살아가야만 한다면 죽음보다
힘든 하루가 된다는 걸 알았어

그대로 영원히 내가슴속에 묻어야 한다면
우리 다시는 만날수 없어

지금의 헤어짐은 잠시일뿐 우린 다시 만날 수 없어
이다음 세상에(선) 서로에게 사랑으로 태어났길 기도해

우리들의 사랑이 저하늘에 닿아 먼훗날에 만나
영원한 사랑을 이룰수 있는 그날(을) 위해서
그토록 오랜 시간을 너를 찾아 헤맸지

수많은 세상을 지나 너와의 약속을 우해 하지만
난 이곳에서 너를 기다리다가 지쳐서
다른 저 세상으로 먼저 떠난거야 서로의 아픔을 딛고

살아가야만 한다면 죽음보다 힘든 하루가 된다는 걸 알았어
그대로 영원히 내 가슴속에 묻어야 한다면
우리 다시는 만날수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