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Kai)이별의 조각들(Feat. 판사라 Of 가비퀸즈)
사랑의 조각들은 어느새 하나 둘씩 흩어져 모두 다..

그땐 우리 참 좋았지 사랑
그 하나면 모든게 다 됐었지
사랑에 목숨이라도 걸고 난 살 수 있을만큼
오직 너만 보며 살았지
근데 다들 나보고 그게 아니래
현실에 막혀버린 우리 사랑에
그냥 안녕이란 말을 하고 돌아서는데
넌 왜 이러냐며 미친듯이 울고 불며 말을해

그렇게 애원하는 가녀린 너를 뿌리치고
차가운 모습으로 냉정하게 돌아섰던
너무나 어리석고 잘난것도 하나 없는
이 못난 남자야 나란 사람이 뭐라고
오직 한 사람만 바라보는 너인데
바보처럼 왜 나란 사람 만나서
그렇게 아파하며 한없이 울고 또 울고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니가 돼

사랑은 모두 변하는거라고 우리 헤어지잔 너의 그말에
울고 또 울었어 정말 미치도록 너를 사랑했었나봐
아냐 내 사랑은 변하지 않아 너도 그럴거라 약속했잖아
나는 어떡하니 어떡하니 너 없는 하루 난 너무 두려워~

이 못난 가슴에 너를 담아 두고
매일 후회하며 하루 하루를 보내고
살아도 사는 것이 아닌 나의 삶에
이제와 너를 부르며 나 역시 또 울며
네게 용서조차 받지 못할 상처를 줬던 내가 이렇게도
정말 애처로운 모습으로 무릎이라도 꿇고
네게 돌아가고 싶은데

잊혀져 버린 기억속에
아련하게 남아있는 그 기억의
너를 사랑했던 마음 한 조각이
이미 멈춰버린 차가운 내 심장에
비수를 꼽았는지 가슴 아프게 만들어
너로 인해 내겐 추억이란 것이
이토록 아픔과 고통으로 남아
산산히 부서진 이별의 조각들을
하나 둘씩 모두 태워버리고 있어

사랑은 모두 변하는거라고 우리 헤어지잔 너의 그말에
울고 또 울었어 정말 미치도록 너를 사랑했었나봐
아냐 내 사랑은 변하지 않아 너도 그럴거라 약속했잖아
나는 어떡하니 어떡하니 너 없는 하루 난 너무 두려워~

(다시는 당신을 볼 수 없어 다시는 당신이 올 수 없어)
이제 다시는 당신을 볼 수 없어 아니 내가 당신을 볼 수 없어
(다시는 당신을 볼 수 없어 다시는 당신이 올 수 없어)
만약 혹시나 당신이 돌아와도 이젠 내가 당신을 볼 수 없어

모두 흩어진 퍼즐 조각처럼 모든 시간 되돌릴 순 없겠지
우리 행복했던 처음으로 다시 돌아갈 수 만 있다면
그땐 우리 서로 사랑했잖아 너도 나 없이 살 수 없었잖아
제발 돌아와줘 돌아와줘 너 없는 하루 난 너무 두려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