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일 안녕 그리고…

널 가질 수 있다면 얻을 수 있다면

그 어떤 준비도 되어 있다고 난 믿었었지

언제나 내가 아닌 다른곳을 향해 미소짓던 네게

난 어떤 의미일까 슬픈 웃음조차

이제는 곁에 둘 수 없는 사랑

널 향한 나의 오랜 안타까움 조차도

이젠 다 끝난 일인 걸 돌의킬 수 없는 나의 고백에

넌 눈물 흘렸지만 너무 늦었다고

참 고마웠다고 말하는 너에게 미안해

영원히 널 지켜주지 못했어

정말 미안해 너를 사랑한다는

그 말 조금 더 아껴둘걸 그랬어

이제는 정말 가질 수 없는 사랑

그대 영원히 안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