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케이 2003년 10월 25일
숨을 참고 기다려 나 들릴때까지
내 심장이 뛰는 소리를
나 들을 때까지
아직 살아 있는데
내 맘은 죽은 거 같애
네가 떠나고 난 후 부터 지금까지
망가진 내 눈이 자꾸 앞을 가린다
이 세상은 내게
아무런 의미도 없는가
불을 켜도 보이지 않을
내 맘 속 방안 너를 찾고 기다려
넌 여기 없지만
이 시간이 그냥 이대로
멈췄음 좋겠어
시간이 지나면 지날 수록
더 가슴아파서
내게서 멀어져만 가
니 모습안에서
날 찾던 때가 그리워
이 꿈속 안에서
벗어날 순 없을까
너를 지울 순 없을까
고민을 하다 잠들다
또 다시 꿈에서 깬다
싫어 널 잊어가는게 너무 싫어
안고 싶어 잡고 싶어
대체 넌 어디있어
사랑이 변한대도
난 굴하지 않겠어
지난 추억을 등에 업고
살아갈 수 있어
모질게 나를 버린대도
다 인정할 수 있어
니가 내 숨을 끊는대도
난 가만히 있겠어
내곁에서 시작됐던
모든 꿈을 난 태웠어
이젠 됐어 날 태웠던
그 기차는 멈춰 섰어
영원을 바란다면
그건 욕심인걸까
꿈속의 니 미소를
다신 볼 수 없을까
보내지 못할 편지를
나 적고 다시 꾸긴다
사실 주소는 알아
가본적이 있으니까
하루에도 수십번
니 집앞에 서서
니가 나오길 기다리며
나 울었으니까
돌아와 달라는
그 말은 할 수 없지만
사랑한다는 그 말도
나는 할 수 없지만
미안해 이 말은
나 하고 싶었는데
결국 얼굴조차 못보고
나 돌아가잖아
괜찮아 나 아직은
더 버틸 수 있어
다 잊은 채 하며
당당히 살아갈 수가 있어
네가 없어도 나
숨은 쉴 수가 있어
고장난 심장을 잡고
난 살아갈 수가있어
하지만 가슴 속
빈자리는 어떻게
그 곳에 니가 적고 간
수 많은 글은 어떻게
상처가 되어 나의 맘 속을
피로 물들이는데
그래서 나 자꾸만
숨이 가빠오는데
사랑이 변한대도
난 굴하지 않겠어
지난 추억을 등에 업고
살아갈 수 있어
모질게 나를 버린대도
다 인정할 수 있어
니가 내 숨을 끊는대도
난 가만히 있겠어
내곁에서 시작됐던
모든 꿈을 난 태웠어
이젠 됐어 날 태웠던
그 기차는 멈춰 섰어
영원을 바란다면
그건 욕심인걸까
꿈속의 니 미소를
다신 볼 수 없을까
사랑 슬픔 행복 헤어짐
시간이 변한대도
잊혀질 수는 없어
내 심장이 말을 해
그녀가 보고 싶다고
근데 넌 도대체 어딨는거니
도대체 어딨는거니
사랑이 변한대도
난 굴하지 않겠어
지난 추억을 등에 업고
살아갈 수 있어
모질게 나를 버린대도
다 인정할 수 있어
니가 내 숨을 끊는대도
난 가만히 있겠어
내곁에서 시작됐던
모든 꿈을 난 태웠어
이젠 됐어 날 태웠던
그 기차는 멈춰 섰어
영원을 바란다면
그건 욕심인걸까
꿈속의 니 미소를
다신 볼 수 없을까
시간이 지나 먼훗날
너와 내가 마주치면
그땐 아무렇지 않게
말을 할 수 있겠지
너와 만난 그 거리를
나 많이 배회했다고
많이 원망하고
걱정하고 사랑했다고
지금 이 눈물이 악보가 되어
날 이끌었다
지금 이 자리 네게 모든 걸
다 말할 수 있다고
정말 사랑해 누구도 원하지 않아
오직 내 맘 속 빈자리는
너의 것일 뿐야
사랑 슬픔 행복 헤어짐
시간이 변한대도
잊혀질 수는 없어
내 심장이 말을 해
그녀가 보고 싶다고
근데 넌 도대체 어딨는거니
도대체 어딨는거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