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림 가슴이 버려야
눈물로 추억을 삼킨다
흘렸던 만큼 잊혀져 버린다
내 안에 가득한 추억이 널 느끼게 하면
다친 가슴이 너를 끝내 흘려 버린다

남겨진 추억이 같아서
아픔까지도 같을 줄 알았어
버려도 되는 추억만 남아 더 아픈가봐
이별 앞엔 사랑 모두 거짓말 같아

내 야윈 가슴 말라버리지 않게
녹슬지 않게 삼킨 눈물로
시린 가슴 덮어본다
멈춰버린 시간
아픈 상처만큼 웃게 되겠지
우린 언제쯤 남이 될까 제발 떠나가 줘

그토록 쉬운 줄 몰랐어
우리 사랑이 이별이 되는 일
네겐 다른 사랑 채울 만큼 길었었나봐
아직도 난 추억 속을 서성이는데

내 야윈 가슴 말라버리지 않게
녹슬지 않게 삼킨 눈물로
시린 가슴 덮어본다
멈춰버린 시간
아픈 상처만큼 웃게 되겠지
우린 언제쯤 만나질까 제발 돌아와줘

눈물이 자꾸 새어나와
가슴을 힘껏 잠궈봐도
버려야 다시 채울 수 있다고
끝내 놓쳐버린 시간 속을 헤매이다가
이젠 영원히 너를 보내야만 한다고

내 야윈 가슴 말라버리지 않게
녹슬지 않게 삼킨 눈물로
시린 가슴 덮어본다
함께 걷던 추억
느린 운명되어 다시 찾겠지
우린 언제쯤 만나질까 제발 돌아와줘

다시 사랑한다 말하고 싶어

♣튀는나♣ toktoktg (sayclub)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