굴렁쇠 아이들 전봇대
전봇대

<이원수 시. 백창우 곡>

전봇대
전봇대.
바람 부는 들에
나란히 서서
손에 손 서로 잡고
어디까지 이었나?

눈 오는 함경도는
아버지 계신 곳.
제까지도 이었나?

전봇대는 먼뎃말도
전해 준다지
귀대고 천리 밖에
말도 한다지

전봇대
전봇대.
아무리 기다려도
아니 오시는
울아버지 소식 좀
전해 주려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