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욱 왜...

언제나 두려웠죠
다치진 않을까 혹 울진 않을까
혼자만 안고 싶었죠
깨어질 것 같은 그대의 투명한
미소와 향기를

그래요
난 어쩌면 꿈을 꾸었는지도 몰라요
이제는 나 눈을 떠 그대 없는 세상을
맞이해야죠

왜 그렇게 잘해 줬나요
미워할 이유 없도록 그대
얘기처럼 처음만 힘든 건가요
생각보단 쉬울 거라고 말하지 말아요
오히려 견딜 수 없는 건
그대를 지워갈 나인데

그렇게 힘들었나요
숨막힐 것 같은 내 사랑 안에서
자유로울 수 없었던
그대의 날개는 천천히
날아갈 준비를 한거죠

그래요
난 어쩌면 꿈을 꾸었는지도 몰라요
이제는 나 눈을 떠 너무 아픈 이별을
맞이 해야죠

왜 그렇게 잘해 줬나요
미워할 이유 없도록 그대
얘기처럼 처음만 힘든 건가요
생각보단 쉬울 거라고 말하지 말아요
오히려 견딜 수 없는 건
그대를 지워갈 나인데

그대가 바랬던 나의 모습
이제는 알 것 같은데
내 안에서도 날 수 있게
그대가 쉬게 할텐데

왜 그렇게 힘든 건가요
마음 닫으려 할수록 왜 난
가슴속에 깊어진 사랑만 남죠
언젠가는 잊을 거라고 말하지 말아요
이런 내 맘으론
그대를 하루도 보낼 수가 없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