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PA 겨울소녀

늘 겨울이 되면 기다려지는게 하나있었어.
아침에 눈을 뜨면 커튼을 걷고 창밖을 내다보곤했지
혹시 밤새 첫눈이 내려와 있진 않을까?
첫눈? 그건 아마도 첫눈 오는 날엔
누군갈 만날 것 같은 예감이 들어서 였을거야
그게 너였어

너를 만난 건 첫눈 내리던 그 날
횡단보도 앞에 서 있을 때
내게 다가와 멈춰선 너의 옆모습을 훔쳐보다가
그만 신호가 바뀐지도 몰랐던거야
혹시 너 그거아니 얼마나 눈부셨는지
새하얀 스웨터도 겨울 닮은 그 눈빛도
추운지 니가 어깨를 움츠릴때면
난 너를 따뜻히 안아주고 싶었어

내 마음 너는 알고 있니 세상 어떤 말을 빌린다해도
지금 널 향한 나의 사랑 모두 보이기엔 너무 모자란거야
만일 힘에 겹다면 넌 애써 다가오지 않아도 돼
내가 더 사랑하면 될테니까 그래도 괜찮아
소녀야 영원히 사랑해

내 부탁 들어줄 수 있니 언제라도 나를 떠나면 안돼
눈물날만큼 소중한 너기에 나의 가슴깊이 담아두려해
너는 그냥 그렇게 내곁에 있어주면 되는거야
니 모습 바라보는 것만으로 내게는 힘이 돼
소녀야 영원히 사랑해

내가 이렇게 겨울을 사랑하게 되버린건
아마도 네모습이 이 겨울을 닮아서 일거야
소녀야 너만을 사랑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