뱅크 이젠 널 인정하려해

전에는 혼자였던 날들이 어색하지 않았어

오히려 자유롭게 사는게 훨씬 더 편하다고 생각햇어

내 안에 두 사람의 자리가 좁게만 느껴져

가끔 외로움은 내가 살아 있음을 알게하는

이유라고 느끼면서 살아왓어

널 만났지 영화처럼 눈내리던 날

맑은 눈만 기억에 남겼던 맨처음 너의 모습 난느꼇어

이젠 널 인정하려해..

머뭇거리기엔 늦었어 난 네가 필요해

받아들이고 싶진 않지만

이미 너의 자리가 너무 커버린거야

널 곁에 두려해.. 어쩌겟니..

벌써 나의 마음을 모두 가져가 버린 너인데..

널 만났지 영화처럼 눈내리던 날

맑은 눈만 기억에 남겼던 맨처음 너의 모습 난느꼇어

이젠 널 인정하려해..

머뭇거리기엔 늦었어 난 네가 필요해

받아들이고 싶진 않지만

이미 너의 자리가 너무 커버린거야

널 곁에 두려해.. 어쩌겠니..

벌써 나의 마음을 모두 가져가 버린 너인데..